문재인 “파사현정 정신으로 나라 통합하겠다”


“탕평 내각은 민주당 중심 서되, 진보ㆍ보수 함께 할 수 있어”


靑 수석 인선에 친문재인 인사로 채우기 어렵다는 전망도


적폐청산 입장에서 집권 이후 국정운영 고려한 태도 변화


“국정운영 1순위 외교ㆍ안보, 빠른 시일 내 트럼프 만날 것”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일 의정부 젊음의거리에서 열린 유세에 앞서 지지자들의 환호에 두 팔을 들어 화답하고 있다. 의정부=오대근기자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2일 차기 정부의 국민대통합 구상과 관련해 “그동안 잘못된 것을 깨뜨리고 올바름은 드러내는 파사현정(破邪顯正)의 정신으로 통합된 나라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전날에는 “선거가 끝나면 자유한국당도 협치해야 할 대상”이라고 언급했었다. ‘적폐청산’을 강조했던 문 후보가 집권 이후 국정 운영을 고려해 보다 유연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문 후보는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 대표적인 구호였던 적폐청산을 잠시 미루었다가 대선 10대 공약의 1순위로 올린 이유에 대해 “적폐청산과 통합이 서로 다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동전의 앞, 뒷면처럼 함께 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통합의 방안으로 ‘대탕평 내각’을 언급한 것에는 “차기 정부는 저와 민주당이 중심에 서되, 대통합정부 구성을 위해선 진영을 가리지 않고 합리적 진보부터 개혁적 보수까지 함께 할 수 있다”며 “당 안팎도 가리지 않고 좋은 분들이 있으면 언제든지 모시겠다”고 강조했다. 총리 인선에 대해선 “염두에 둔 분이 있지만 지금 구체적으로 말씀드릴 계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문 후보 측 핵심관계자는 “선거 결과가 나오기 전에 인선을 발표할 수 없지만, 당선된 다음날에는 총리를 포함한 일부 청와대 인선을 공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캠프 내에선 대선 다음날부터 집무해야 하는 대통령을 도울 비서실장과 수석 등 청와대 인선에 대해서도 통합 차원에서 친문재인 인사들로만 채우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많다. 다만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 ‘차기 총리 대상자’라며 일부 인사들의 명단이 유통되자, 송영길 선대위 총괄본부장은 “문 후보는 선거가 끝날 때까지 섀도캐비닛(예비내각)을 발표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 내각 명단이라고 돌아다니는 정보들은 모두 가짜 뉴스”라고 일축했다.

문 후보는 당선 시 차기 정부 국정운영 과제의 우선순위에 대해선 “외교ㆍ안보 위기의 급한 불부터 끄는 것이 가장 시급하다”며 한반도 주변 4강 외교부터 정상화하겠다는 밑그림을 밝혔다. 그는 한반도 긴장 완화 해법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만나 협의할 필요가 있다”며 “그 다음에 국제적인 공조를 이끌어 내고 우리가 남북문제를 주도하는 가운데 북한이 핵 폐기를 위한 협상테이블에 나오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비용을 둘러싼 한미 간 이견에 대해선 “‘무조건 사드를 배치해야 한다’, ‘사드 배치에 대해 다른 의견을 말하는 건 종북이다’고 몰아간 현 정부와 대선 후보들의 태도가 자초한 것”이라며 “차기 정부에서 새롭게 검토돼야 하고 결정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사드 비용을 한국에 부담하라고 요구하는 것은 한미동맹과 한미주둔군지위협정(SOFA)에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선대위 내 통합정부추진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영선 공동선대위원장은 이날 평화방송에 출연해 “통합정부추진위는 성공한 통합대통령을 위한 자문기구이고, 견제기구”라며 “취임 다음날부터 청와대가 분열의 섬이 돼 ‘불통대통령’으로 끝나는 역사적 반복이 되지 않도록 지침서를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에 합류한 김종인 전 민주당 비상대책위 대표의 공동정부 구상에 대해선 “권력을 나누는 일에 집중돼 있고, 단순히 표를 얻기 위한 선거전략”이라고 비판했다.

김회경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0 14:08:24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