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ㆍ홍준표, 마지막 방송토론에서도 사드 배치 공방








더불어민주당 문재인(왼쪽부터),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정당 유승민,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후보가 2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스튜디오에서 선거관리위원회 주최로 열린 마지막 TV토론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대선 후보들은 5ㆍ9 대선을 일주일 앞둔 2일 열린 마지막 방송토론에서도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배치 문제로 충돌했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먼저 입을 뗐다. 문 후보는 “(사드 배치) 비용에 대한 청구가 사전에 있었는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조기에 서둘러 강행한 것이라는 보도가 있었다”며 “이쯤 되면 사드 배치 문제를 국회에서 따져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문 후보가) 말씀하신 게 페이크 뉴스”라며 “좌파정권이 들어선다면 그렇게 한다는 거지, 홍준표 정권이 들어서면 칼빈슨 호에서 정상회담을 해서 한ㆍ미 자유무역협정(FTA) 문제까지 싹 처리한다”고 주장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토론 주제에 어긋난다며 답변을 피하다 문 후보가 거듭 요구하자 “한미방위조약과 소파(SOFAㆍ주둔군지위협정)에 분명히 나와 있다.

무기에 대해서는 미군이 비용을 부담한다”며 “사드가 배치된다 해도 (비용을) 우리가 부담하는 건 한미방위조약이나 소파에 위배된다”고 말했다.

사드 공방이 길어지자 사회를 맡은 이정희 한국외대 정외과 교수는 “토론 주제는 국민통합과 미래비전이다. 가능하면 범주 내에서 말씀을 해 달라”고 주의를 환기시키기도 했다.

그러자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는 “사드 문제는 국론분열, 국민통합과 직결된 이슈”라며 발언을 이어갔다. 유 후보는 “트럼프 미 대통령은 돌출ㆍ즉흥 발언으로 비즈니스에 능한 사람”이라며 “그런 사람이 10억불 얘기 했다고 해서, 사드 배치를 재검토해야 한다는 문 후보나 사드를 도로 갖고 가라는 심 후보나 도대체 본질이 뭔지를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유 후보는 “문 후보가 대통령이 되면 사드 배치를 안 할 것인가”라고 따져 물었다.

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아무런 절차적 정당성도 없는 사드 배치는 대한민국 안보와 국민에게 짐이 되고 있다”며 “이 정도 심각하면 국회 상임위원회부터 열어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이 대통령 유고 상태에서 무슨 권한으로 미국 만나서 협상 했는지 따져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작성일 2017-10-10 14:08:24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