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황교안 권한대행 “정치참여, 시간 두고 보겠다”


“대선 직후 바로 사의 표명할 것”


“사드 비용은 美 부담에 이견 없다”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4일 국무총리 서울공관에서 열린 출입기자단 오찬간담회에서 출입기자들과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국무총리실 제공)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는 4일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비용 논란에 대해 “한미 간 이견은 없다”며 사드 배치ㆍ운용 비용은 미측 부담이라는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했다. 황 권한대행은 이날 서울 삼청동 총리공관에서 오찬 간담회를 갖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촉발시킨 사드 비용 논란과 관련해 “명백한 근거가 있기 때문에 사드 비용을 누가 부담하는지에 대한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주한미군지위협정(SOFA) 규정에 따라 한국 정부는 부지와 기반시설을 제공하고 사드 전개와 운영ㆍ유지 비용은 미국이 부담한다는 내용의 양국 간 합의가 지난해 7월 체결된 한미 간 약정에 담겨 있다는 뜻이다.

황 권한대행은 송별회 겸한 이날 간담회에서 5월9일 대선 직후 바로 사의를 표명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신임 국무총리가 임명되면 누가 제청할 것인지 등 법률적 문제도 생각할 것”이라고 말했다. 퇴임 뒤 계획에 대해 황 대행은 “일단은 가정으로 잘 돌아가는 것”이라며 “사회공헌을 하더라도 법률적 조언을 해줬으면 하는 사람이 있어 변호사 개업 신고도 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했다.

황 권한대행은 그러면서 향후 정치활동 가능성은 열어뒀다. 정치 활동에 대한 질문을 받고 그는 “저는 정치에 가까운 사람은 아니며 총리에 가까운 사람도 아니다”면서도 “지금 말할 수 있는 단계는 아니고 조금 더 시간을 두고 보겠다”고 여운을 남겼다. 탄핵 정국에서 대통령 권한대행 직을 맡은 데 대해서는 “나가서 자유로운 몸이 됐으면 좋겠다고 하루 열 번도 더 생각했다”는 소회를 밝혔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작성일 2017-10-10 14:08:26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