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文ㆍ洪은 과거, 당선 시 劉ㆍ沈과 함께 하겠다”

“보수 희망 만드는 게 목표면 유승민 찍어달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4일 경남 합천 해인사에서 향적스님과 차를 마시며 대화하고 있다. 국민의당 제공=연합뉴스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과거’로 부르며 당선 시엔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와 함께 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안 후보는 4일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을 이기려면 저 안철수밖에 없다”며 “홍준표는 대통령은커녕 대통령 후보 되기에도 부끄러운 후보”라고 날을 세웠다.

이어 “열어놓고 솔직히 말씀 드리겠다”면서 “문재인 이기는 게 목표가 아니라 보수 희망 만드시는 게 목표라면 유승민 후보를 찍어 달라”고 촉구했다.

안 후보는 “제가 당선되면 유승민 후보와 꼭 함께 할 것”이라며 “경제위기 함께 극복해 가자고 부탁하겠다”고 약속했다. 심 후보를 향해서도 “진보의 자부심”이라고 평가하고 “당선되면 심 후보에게도 개혁공동정부 참여를 요청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안 후보의 이 같은 발언은 양당 체제를 비판하며 자신의 ‘통합’, ‘미래’ 이미지를 강화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안 후보는 문 후보와 홍 후보를 겨냥해서는 “(만약 당선되면) 다음 5년 내내 분열하고 갈등할 것”이라고 각을 세웠다. 이어 “생각이 다른 국민을 적폐라 궤멸시키겠다는 후보 뽑으면 안 된다”고 문 후보를 비판했고, ”상대 후보를 북한 인공기로 덮어 씌우는 후보도 찍으면 절대 안 된다”고 홍 후보를 겨냥했다.

안 후보는 그러면서 “남경필, 안희정, 원희룡, 김부겸, 이재명, 박원순을 포함한 젊고 유능한 정치인들과 개혁 공동정부를 구성하겠다”면서 “안철수를 찍으면 안철수가 된다. 더 좋은 정권교체가 된다”고 호소했다.

안동=정지용기자[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0 14:08:26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