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경부선 상행’ 유세… “관심사는 승부 아닌 득표율”

“과반 넘는 압도적 지지로 정권교체로 개혁 도와달라”









19대 대선을 하루 앞둔 8일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부산 서면에서 열린 유세에서 시민들의 환호에 답하고 있다. 부산=문재인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8일 마지막 유세를 부산에서 시작했다. 그는 이날 부산을 시작으로 대구, 충북 청주를 거쳐 서울 광화문까지 ‘경부선 상행선’ 유세로 선거운동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문 후보는 부산 서면에서 “이제 관심사는 승부가 아니다. 저 문재인의 득표율이 관심사”라면서 “제 득표율이 높을수록 대한민국을 바꾸는 힘이 커진다”고 말했다.

차기 대통령의 취임 초기 정국 장악력이 대선 득표율에 달려 있는 만큼 압도적 지지로 정권교체를 이뤄달라는 호소다. 그는 “문재인에게 한 표 더 주시면 한 걸음 더, 열 표 더 주시면 열 걸음 더 개혁할 수 있다”며 “이제 남은 것은 오직 투표다. 과반이 넘는 압도적인 정권교체로 힘차게 개혁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덧붙였다.

문 후보는 그러면서도 다른 후보들을 견제, “정체성이 애매한 후보를 찍어 사표를 만들겠나, 아니면 저 문재인에게 나라다운 나라 만들라고 힘을 몰아주시겠나”라며 “어차피 문재인 될 거니 표 좀 나눠줘도 되지 않나, 하는 분 계신가. 절대 안 된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심상정 정의당 후보를 겨냥한 발언이다. 그는 이어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향해서도 “아무런 반성 없이 오로지 정권연장을 위해 국정농단 세력이 다시 뭉쳤다. 수단방법과 물불도 안 가리고 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문 후보는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후 부산을 세 차례나 찾았다. 그는 “부산이 문재인의 뿌리”라면서 “부산에서 인정받는 대통령이 되겠다. 부산의 자랑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문 후보 측은 부산ㆍ울산ㆍ경남(PK)에서 과반 득표를, 대구ㆍ경북(TK) 지역에서는 1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민주당 대선후보로는 처음으로 공식 선거운동 첫날과 마지막날 대구를 찾는 등 ‘보수의 텃밭’에 공을 들였다. 문 후보 측은 “선거 막판에서의 보수 재결집 현상을 잠재우고 ‘국민 통합 대통령’이 되겠다는 의지를 거듭 강조하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부산=전혼잎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1 17:05:10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