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3구까지 석권한 문재인

민주당계열 첫 서울 전역 승리


여야 통틀어 MB 이어 두 번째


“홍준표 몰교양에 중산층 실망”

















19대 대선에서 당선된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대통령 취임식에서 취임 선서를 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19대 대선에서 소득 수준이 높은 서울 강남 3구 유권자들까지 진보 야권 후보였던 문재인 대통령에게 가장 많은 표를 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전 지역에서 승리를 일궈낸 것은 민주당 계열 정당 사상 처음이고 보ㆍ혁을 통틀어서도 이명박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다.

10일 완료된 대선 개표 결과 문 대통령은 서울에서 278만1,345표(42.34%)를 득표해 149만2,767표(22.72%)를 얻은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136만5,285표(20.78%)를 확보한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를 따돌렸다. 서울 전역에서 수위를 차지한 문 대통령은 감세 등 보수 성향 정책에 우호적인 강남ㆍ서초ㆍ송파 등 강남 3구에서까지 최다 득표를 일궈냈다. 강남구 분구로 강남 3구 체제가 갖춰진 1988년 이래, 민주당 계보 정당이 이들 지역을 석권한 것은 처음이다.

강남구에서 문 대통령은 35.36%를 득표해 홍 후보(26.78%), 안 후보(21.99%)를 물리쳤고, 서초구에서도 득표율 36.43%를 기록, 역시 홍 후보(25.63%), 안 후보(21.90%)를 눌렀다. 송파구에선 40.30%의 득표율로 비슷하게 22% 정도를 얻은 두 후보를 이겼다.

지금껏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 등 진보 정당 후보들은 번번이 서울 전체 득표에서 앞서고도 강남 3구에선 밀리곤 했다. 18대 대선에서 당시 새누리당(현 자유한국당) 후보였던 박근혜 전 대통령과 대결을 벌였던 문 대통령도 마찬가지였다. 2007년 17대 대선에선 정동영 대통합민주신당 후보가 이명박 당시 한나라당 후보에게 전역에서 패하기도 했다.

그러나 강남 3구 유권자의 보수색이 옅어졌다는 식으로 과대 해석해선 곤란하다는 신중론이 제기된다. 실제 문 대통령은 이들 지역에서 서울 평균보다 저조한 득표율을 기록했다. 문 대통령이 40%에 못 미치게 득표한 곳은 서울 25개 자치구 가운데 용산구(39.33%)와 강남구, 서초구 등 3곳뿐이다. 강남 3구에선 진보 성향인 심상정 정의당 후보의 득표율도 평균보다 낮았고, 대신 보수 정당인 바른정당 소속 유승민 후보의 득표율이 높았다.

홍형식 한길리서치 소장은 “1970~80년대에 상경해 30년간 터전을 닦은 강남 3구 주민들이 중산층화하면서 대선 후보의 안보ㆍ경제적 보수 이념뿐 아니라 품격과 교양도 중요하게 여기게 됐다”며 “한 달 만에 보수 진영을 재건하기 위해 돌출 행동을 무릅써야 했던 홍 후보가 안보 보수층 지지까진 얻어냈지만, 강남 중산층의 거부감은 끝내 극복하지 못한 결과”라고 말했다. 권경성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7-10-11 17:05:12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