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과 ‘선명 야당’, 민주당과 ‘유능 야당’... 기로에 선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 바른정당에 무게









국민의당 김동철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오른쪽)가 19일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중진의원 간담회에 앞서 박지원 전 대표를 만나 논의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이 당의 진로에 대한 백가쟁명식 주장이 분출하면서 혼란스런 분위기다. 독자생존을 모색하는 ‘자강론’이 우세한 가운데 바른정당과 힘을 합치는 ‘정책 연대론’이 우선 거론되고 있다.



다른 한편에서는 당의 뿌리가 호남인 만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손 잡아야 한다는 ‘연립정부론’이 제기된다. 비상대책위원장 선출 문제와 맞물리면서 갈등이 증폭되는 모양새다.

대선 패배 책임을 지고 당 지도부가 모두 물러난 가운데 선출된 김동철 신임 원내대표는 일단 바른정당과의 협력에 무게를 두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청와대ㆍ내각 인선 등과 관련해 유독 비판의 날을 세우고 있는 것도 ‘선명한 야당’으로서의 정체성을 분명이 하겠다는 의지를 감추지 않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개혁 드라이브를 걸면서 야당의 존재감은 급속히 약화할 수밖에 없다는 현실적 한계가 분명한 만큼 바른정당과의 연대는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는 판단이 깔려 있다.

김 원내대표는 “국민 여론이 동의하는 선에서 바른정당과 통합 노력이 가능하다”고 통합 가능성까지 열어두고 있는 것도 비슷한 맥락이다. 제3당으로서 국회 내에서의 교섭력을 최대한 확보해야 2018년 지방선거까지 당의 존립을 확보할 수 있다는 판단이다. 40석인 국민의당과 20석인 바른정당이 힘을 합치면 60석으로 여기에 민주당 120석을 보태면 국회선진화법의 벽을 넘을 수 있다.

하지만 진보와 보수, 호남과 대구ㆍ경북(TK)로 뿌리를 달리하는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한배를 타는 데 대해 구 민주계와 옛 동교동계 인사들이 당장 반발하고 있다. 권노갑ㆍ정대철 상임고문과 김옥두ㆍ박양수ㆍ이훈평 전 의원 등은 19일 회동을 하고 바른정당과의 통합ㆍ연대 논의가 현실화한다면 집단탈당도 불사하겠다고 뜻을 모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들은 민주당과의 협치를 통해 ‘유능한 야당’의 길을 가야 한다는 입장이다. 노무현 정권 당시 열린우리당 창당 때를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는 입장이다. 국민의당 한 관계자는 “당시 잔류파로 이뤄진 민주당이 궤멸 직전의 위기에 몰리기도 했지만, 2006년 지방선거에서 호남을 석권하며 부활했다”며 “여당과의 전략적 협치가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1 13:02:34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