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정권은 유한하나 조국은 영원”


“개각은 불가피하지만


첫 내각 생각으로 협력을”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현 국무위원들과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고영권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6일 전임 정부의 국무위원들과 오찬을 하며 “정권은 유한하나 조국은 영원하다”고 말했다.



이전 정부에서 임명된 내각과 동거를 하게 된 새 정부 입장에서 협조를 당부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본관 인왕실 간담회 장소에 들어서자마자 의자에 자켓을 걸쳐놓고 노타이에 셔츠 차림으로 자리에 앉았다. 이날 간담회에는 공석인 법무부ㆍ문체부 장관을 제외한 박근혜 정부에서 임명된 16개 부처 장관 전원과 임종룡 금융위원장, 정재찬 공정거래위원장이 참석했다.

신ㆍ구 정부가 만난 어색함 없이 편안한 분위기로 시작된 오찬은 국정 현안에 대한 의견이 쏟아지며 시종 진지한 분위기로 흘러갔다. 문 대통령은 “국정공백과 혼란, 심지어는 국정이 마비 될 수 있었던 어려운 시기에 국정을 위해 고생하신 것에 감사를 표하고 싶었다”며 “새 술은 새 부대에 담아야 한다는 요구가 있으므로 개각은 불가피하지만 문재인 정부의 첫 내각이라는 생각으로 협력해 주실 것을 당부한다”고 말문을 열었다.

국무위원들은 차례로 해당 부처의 현안을 설명하며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유일호 국무총리대행은 “우리 경제가 수출을 중심으로 회복의 불씨가 살아나고 있지만 내수와 소비부진의 과제는 여전하다”면서 “이 불씨를 잘 살리는 것이 당면과제이고 이를 위해 당연히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은 “좋은 기업을 만들기 위해서는 기반이 되는 과학기술 투자를 확대하고, 기존 산업도 4차 산업혁명화하고, 관련 법과 제도의 정비가 중요하다”고 건의했다.

문 대통령은 각 국무위원들의 건의를 국정기획자문위원회의 인수인계 과정에서 충분히 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우리가 박근혜 정부 전체를 어떻게 평가하든 각 부처의 노력들을 연속성 차원에서 살려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거듭 협력을 당부했다. 진지한 대화가 오가면서 간담회는 예정된 시간을 30여분 넘긴 90분 동안 이어졌다.

손효숙 기자 [email protected]

작성일 2018-01-12 11:59:52

© casaelrecodo.com All Rights Reserved. POWERED BY Team DARKNESS.